사용자 삽입 이미지


01. Isle Of Kawi
02. Bondage
03. Regitativ
04. Electronic Nightmare
05. Death Hymn
06. Light And Darkness
07. The Trip
08. Man of The Void

Line Up

Sverre Svendsen : Vocal, Mellotron on "Light and Darkness"
Jens-Ivar Andreassen : Guitar, Mellotron, Synths, Piano, Organ
Kjell Evensen : Drums
Arild Andreasson : Bass
Tor Johnny Hansen : Words on "Death Hymn"

Norway의 Psyche Prog팀 Akasha의 유일한 앨범..
한때 앨범을 구할수가 없어 무지 고가에 거래가 되었을 정도로 희귀앨범이였다고..
예전이나 지금이나 희귀앨범이라는건 누가 만드는건지..
구하기 힘들면 구별없이 무조건 희귀앨범이 되어 고가의 값이 매겨지는거 같다..>.<
우리나라에도 예외가 아니겠지만 이런 현상들은 좀 사라져야하지않을까 싶다..
물론 그만큼 공급이 따라주지않기때문이기도 하지만 너무 상술에 치우치는 관계자들도 반성해야한다..
돈이 안되면 무조건적으로 배타시하는 현상들..
음악이나 영화나 모든면에서 그런 현상들을 볼수있는데 가끔은 참 서글프다는 생각이 든다..
사람들의 삶이 더 편리해지고 윤택해지면서 아울러 문화생활이라는것 역시 점점더 많은 부분을 차지하게 된다..
그러나 풍요속의 빈곤이라는 말처럼 우리주위는 생각만큼 그렇게 풍족하지는 않나보다..
Akasha가 1977년에 발표한 본작은 Psychedelic과 Space Rock,그리고 Symphony 까지 전반적으로 펼쳐져 있다..
게다가 Twin Mellotron이 처음부터 끝까지 휘몰아치며 마지막 트랙까지 긴장감을 놓치않게 만든다..
시종일관 뽕뽕거리는 소리와 생각보다는 멀쩡하고 단순한 Sverre Svendsen의 Vocal을 듣고있노라면 시간이 휙 흘러간다..
개인적인 취향의 차이이기도하지만 여튼 이런류의 연주는 나름 너무 좋다..
약간의 중독성도 있고 그외 머 스트레스 해소에도 그만이다..
단지 너무 오랜시간 빠져있으면 조금 멍한 상태가 된다는 단점이 있긴 하지만..
흔히들 말하는 Mellotron의 홍수에 빠져들고 싶다면 꼭 권하고 싶은 앨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Intrepid Traveller
02. Space Brothers
03. Everyman
04. Atlanteans
05. The Spirit Of Music
06. Long Dancer
07. The Dimension Man
08. E'Mocean

Line Up

Duncan Hammond : Organ, synthesizer, piano, ellophonium, voices, Mellotron
Michael Ponczek : Organ, synthesizer, Chamberlain
Wils Sharpe : Guitar, mandolin, voices
Brad Stephenson : Bass, voices
Mark Richards : Percussion


미국 Symphonic Prog팀 Ethos의 데뷔앨범..
첫번째 트랙 Intrepid Traveller부터 마지막 E'Mocean까지 두명의 건반이 뿜어 내는 현란함이 예술이다..
Symphonic Prog팀이긴 하지만 본작은 거의 Psychedelic과 Space Rock에가까운듯하다..
(그래도 본작이후의 2집은 좀더 Rock적인 느낌이 강했다..)
연신 귀를 두드리는 뽕뽕 소리에 어느순간 몽롱함에 젖어 들게 되니..
처음 앨범을 구해서 들었을때는 언듯 Kingdom Come [Journey]도 떠올랐었다..
비슷한 느낌이였나?..너무 뽕뽕거려서 그랬나?..웅장함보다는 현란함이 더 맞겠다..
여튼 달랑 두장의 정규앨범,초기몇곡들을 모은 앨범 한장,도합 3장의 앨범을 발표하고 사라져버리긴했지만..
Ethos는 70년대 미국을 대표하는 가장 대표적인 Prog팀이 아닐까 싶다..
미국팀치고는 휘몰아치는 멜로트론의 물결이 그들의 국적을 잠시 잊게 만들었다..
내게 있어 미국은 Progressive Rock에서만은 조금 뒷전으로 밀려버린 나라였다..
(음악을 들을때는 모든 편견을 버리고 단순히 그자체로 받아 들여야한다고 생각하면서도 역시 잘안되나보다..)
때문에 이들이 있었다는 사실도 모르고 지내왔었다..
그러다, 작년 여름이던가 우연히 예전에 녹음해뒀던 테잎들을 정리하면서..
다시 들어보다가 내가 몰랐던 곡들을 다시 듣게 됐다..
처음 녹음 했을때는 사실 잘 모르고 그냥 무작정 들었던거 같다..
그렇다고 머 지금도 잘아는건 아니지만 그래도 10년을 넘게 들어왔으니 그때보다는 조금은 낫지 않을까..
테잎을 다시 찬찬히 들으면서 메모를 하고 앨범들을 다시 구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어느날 드뎌 마침내 어쩌면 평생 결코 접하지 못했을 Ethos의 앨범들을 들으면서 괜히 즐거웠다..
아주 가벼운 마음으로 듣고 있다보면 절로 흥겨운 앨범이 아닌가는 생각이 들었다..

Ethos는 Genesis와 Yes, 초기 king Crimson의 비슷하다고 한다..
결국 다시 들어야 할 앨범들이 무더기로 생겨버렸다..
재작년부터였나 음악듣기에 대한 반성을 잠시 했었는데..
그리고, 시작한 앨범 통구이..아마도 앞으로도 특별한 일이 없는한 그렇게 통구이는 계속 될듯하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