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01. Isle Of Kawi
02. Bondage
03. Regitativ
04. Electronic Nightmare
05. Death Hymn
06. Light And Darkness
07. The Trip
08. Man of The Void

Line Up

Sverre Svendsen : Vocal, Mellotron on "Light and Darkness"
Jens-Ivar Andreassen : Guitar, Mellotron, Synths, Piano, Organ
Kjell Evensen : Drums
Arild Andreasson : Bass
Tor Johnny Hansen : Words on "Death Hymn"

Norway의 Psyche Prog팀 Akasha의 유일한 앨범..
한때 앨범을 구할수가 없어 무지 고가에 거래가 되었을 정도로 희귀앨범이였다고..
예전이나 지금이나 희귀앨범이라는건 누가 만드는건지..
구하기 힘들면 구별없이 무조건 희귀앨범이 되어 고가의 값이 매겨지는거 같다..>.<
우리나라에도 예외가 아니겠지만 이런 현상들은 좀 사라져야하지않을까 싶다..
물론 그만큼 공급이 따라주지않기때문이기도 하지만 너무 상술에 치우치는 관계자들도 반성해야한다..
돈이 안되면 무조건적으로 배타시하는 현상들..
음악이나 영화나 모든면에서 그런 현상들을 볼수있는데 가끔은 참 서글프다는 생각이 든다..
사람들의 삶이 더 편리해지고 윤택해지면서 아울러 문화생활이라는것 역시 점점더 많은 부분을 차지하게 된다..
그러나 풍요속의 빈곤이라는 말처럼 우리주위는 생각만큼 그렇게 풍족하지는 않나보다..
Akasha가 1977년에 발표한 본작은 Psychedelic과 Space Rock,그리고 Symphony 까지 전반적으로 펼쳐져 있다..
게다가 Twin Mellotron이 처음부터 끝까지 휘몰아치며 마지막 트랙까지 긴장감을 놓치않게 만든다..
시종일관 뽕뽕거리는 소리와 생각보다는 멀쩡하고 단순한 Sverre Svendsen의 Vocal을 듣고있노라면 시간이 휙 흘러간다..
개인적인 취향의 차이이기도하지만 여튼 이런류의 연주는 나름 너무 좋다..
약간의 중독성도 있고 그외 머 스트레스 해소에도 그만이다..
단지 너무 오랜시간 빠져있으면 조금 멍한 상태가 된다는 단점이 있긴 하지만..
흔히들 말하는 Mellotron의 홍수에 빠져들고 싶다면 꼭 권하고 싶은 앨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 Dies Irae
02. I Villande Skogen(In The Boundless Wood)
03. There Is No Other Place
04. Runcorn Report On Western Progress
05. Statsministern (The Prime Minister)
06. Ho Chi Minh
07. It's Only Love
08. Klockan Ar Mycket Nu (It's Getting Late Now)
09. Ut Till Vanster (Out To The Left)
10. Sommarlaten (The Summer Song)
11. Sov Gott Rose-Marie (Sleep Tight Rose-Marie)
12. I Mourn You
13. How To Survive
14. Skordetider (Harvest Times) (Bonus Track)

Line Up

Bo Anders Persson : guitar, vocals
Thomas Gartz : drums
Thomas Tidholm : horns, vocals
Tornbjörn Abelli : bass
Arne Eriksson : cello
Urban Yman : fiddle 

Sweden의 Psychedelic Prog팀  International Harvester의 데뷔앨범이다..
(본작이후 1969년에  Hemat라는 앨범도 나왔다는데 자료가 거의 없다..ㅡ.ㅡ )
베트남 전쟁을 Concept으로 발표한 본작은 전체적으로 몽롱함의 극치다..
대다수의 ArtRock밴드들이 즐겨 사용하던 Dies Irae가 웅장하게 서두를 시작하고..
잠시후 마치 숲속에 있는 듯한 착각에 빠지듯 I Villande Skogen가 흘러 나온다..
잠깐의 평온이 찰나의 시간을 지나가면 There Is No Other Place부터 거대한 폭격이 물밀듯 휘몰아 치다가..
결국 타이틀곡인 Sov Gott Rose-Marie에서 서서히 가라앉으며 끝난다..
11번과 12번째 트랙의 곡들은 그다지 거칠지는 않으나 한없이 흐느적 거린다..
CD에만 담겨져있는 Bonus Track인 마지막 트랙(Skordetider)은..
24분이 넘는 대곡임에도 불구하고 역시나 지루하다는 느낌없이 그들의 분위기를 한껏 내뿜는다..
특히 6번째 트랙의 Ho Chi Minh은 처음부터 끝까지 Ho Chi Minh만을 외치면서 끝나는데..
 무슨 사교집단의 의식같은 느낌도 들었다..
한대수의 호치민과 비교해서 들어도 재미날듯하다..
인류역사상 가장 수치스러운 전쟁중의 하나인 소재때문이여서일까..
전체적으로 조금은 무겁고 암울한 느낌도 든다..좀 서글프기도 하고..
 International Harvester는..
연주밴드인 Parsson Sound을 모태로 태어난 The Accademies Of Art And Music 출신의 예술가 집단의 모임이다..
내가 접했던 대부분의 스웨덴밴드들처럼 이들 역시나 무척이나 진보적이고 자유로운 느낌이다..
(비단 스웨덴팀들뿐만 아니라 북유럽밴드들 자체가 좀 다양하고 Avant한 느낌이 강하다..)
틀에 박힌 음악이 아니라 새로운 것을 추구하고 실험하며 찾아다니는 그들의 음악은 웬지 중독성이 있는 것같다..
1969년에 발표한 본작은 Psychedelism을 통해서 잠재되어 있는 인간의 욕망을 적라하게 표현한 수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Intrepid Traveller
02. Space Brothers
03. Everyman
04. Atlanteans
05. The Spirit Of Music
06. Long Dancer
07. The Dimension Man
08. E'Mocean

Line Up

Duncan Hammond : Organ, synthesizer, piano, ellophonium, voices, Mellotron
Michael Ponczek : Organ, synthesizer, Chamberlain
Wils Sharpe : Guitar, mandolin, voices
Brad Stephenson : Bass, voices
Mark Richards : Percussion


미국 Symphonic Prog팀 Ethos의 데뷔앨범..
첫번째 트랙 Intrepid Traveller부터 마지막 E'Mocean까지 두명의 건반이 뿜어 내는 현란함이 예술이다..
Symphonic Prog팀이긴 하지만 본작은 거의 Psychedelic과 Space Rock에가까운듯하다..
(그래도 본작이후의 2집은 좀더 Rock적인 느낌이 강했다..)
연신 귀를 두드리는 뽕뽕 소리에 어느순간 몽롱함에 젖어 들게 되니..
처음 앨범을 구해서 들었을때는 언듯 Kingdom Come [Journey]도 떠올랐었다..
비슷한 느낌이였나?..너무 뽕뽕거려서 그랬나?..웅장함보다는 현란함이 더 맞겠다..
여튼 달랑 두장의 정규앨범,초기몇곡들을 모은 앨범 한장,도합 3장의 앨범을 발표하고 사라져버리긴했지만..
Ethos는 70년대 미국을 대표하는 가장 대표적인 Prog팀이 아닐까 싶다..
미국팀치고는 휘몰아치는 멜로트론의 물결이 그들의 국적을 잠시 잊게 만들었다..
내게 있어 미국은 Progressive Rock에서만은 조금 뒷전으로 밀려버린 나라였다..
(음악을 들을때는 모든 편견을 버리고 단순히 그자체로 받아 들여야한다고 생각하면서도 역시 잘안되나보다..)
때문에 이들이 있었다는 사실도 모르고 지내왔었다..
그러다, 작년 여름이던가 우연히 예전에 녹음해뒀던 테잎들을 정리하면서..
다시 들어보다가 내가 몰랐던 곡들을 다시 듣게 됐다..
처음 녹음 했을때는 사실 잘 모르고 그냥 무작정 들었던거 같다..
그렇다고 머 지금도 잘아는건 아니지만 그래도 10년을 넘게 들어왔으니 그때보다는 조금은 낫지 않을까..
테잎을 다시 찬찬히 들으면서 메모를 하고 앨범들을 다시 구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어느날 드뎌 마침내 어쩌면 평생 결코 접하지 못했을 Ethos의 앨범들을 들으면서 괜히 즐거웠다..
아주 가벼운 마음으로 듣고 있다보면 절로 흥겨운 앨범이 아닌가는 생각이 들었다..

Ethos는 Genesis와 Yes, 초기 king Crimson의 비슷하다고 한다..
결국 다시 들어야 할 앨범들이 무더기로 생겨버렸다..
재작년부터였나 음악듣기에 대한 반성을 잠시 했었는데..
그리고, 시작한 앨범 통구이..아마도 앞으로도 특별한 일이 없는한 그렇게 통구이는 계속 될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 O Caroline
02. Instant Pussy
03. Signed Curtain
04. Part Of The Dance
05. Instant Kitten
06. Dedicated To Hugh, But You Weren't Listening
07. Beer As In Braindeer
08. Immediate Curtain

Line Up

Robert Wyatt :  Drums, vocals, piano, mellotron
Dave Sinclair : Keyboards
Bill MacCormick : Bass
Phil Miller : Guitar


Soft Machine의 Robert Wyatt와 Caravan의 David Sinclair가 의기투합해서 만든 Matching Mole의 첫앨범이다..
David Sinclair는 이 앨범의 녹음을 끝내고 팀을 떠났다..
아마 두 사람이 추구하는건 비슷하지만 표현하는 방식은 조금 달랐기때문이 아닐까
본작은 초기 Soft Machine의 향수를 조금은 지니고 있다..
여전히 Robert의 실험 정신이 여기저기 묻어나와 때로는 Soft Machine 때보다 더 추상적이다는 느낌이 들기도 하다..
아마도 Psychedelic스럽고 Avant-garde적인 냄새가 앨범 곳곳에 스며있기때문이아닐까싶다..
Canterbury역사에 길이 남을 명곡이라는 첫곡 O Caroline..몽롱한듯한 연주와 Robert의 음색이 찰떡궁합이다..
(아 사실은 이곡 하나때문에 앨범을 구해서 듣게 된 건데 요즘은 다른 곡들을 더 많이 듣게 되는거 같다..)
또한 두번째부터 마지막트랙까지도 나름 잘 차려진 밥상같은 느낌이다..
처음 음악을 듣기 시작할때는 한곡한곡 찾아서 들었었다..
그러다보니 놓치는 곡들이나 모르고 지나쳐 버리는 곡들이 어느순간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문득 장님이 코끼리의 한 부분을 만지고 코끼리를 다 안다고 했던 우화가 생각난다..
발을 만진 사람, 코를 만진 사람, 귀를 만진 사람..
같은 대상인데도 불구하고 보는 관점에 따라 그렇게 크게 달라지는 것이다..
빙산의 일각..
우리가 듣는 음악은 빙산의 일각이다..
드러나있는 부분보다 드러나지않은 부분들이 더 많이 있기때문이다..
작년말부터 다시 시작한 앨범으로 듣기는 그런면에서 많은 것들을 다시 되새기게 해준다..
까먹거나 혹은 잊어버리거나 때로는 편견으로 인해 기억조차 하지 못하는 멋진곡들..
Matching Mole의 본작 역시 앨범다시듣기로 새롭게 귀를 열게해준 앨범이다..
또한 Soft Machine 때나 이전 솔로앨범때보다 훨씬 더 깔끔하고 멋진곡들이라는 생각이 든다..
Robert Wyatt!!!
불의의 사고로 이제는 그의 드럼소리를 직접 들을수 없지만 그는 여전히 그곳에 있다..
Canterbury Scene의 거인이라는 이름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