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01. Isle Of Kawi
02. Bondage
03. Regitativ
04. Electronic Nightmare
05. Death Hymn
06. Light And Darkness
07. The Trip
08. Man of The Void

Line Up

Sverre Svendsen : Vocal, Mellotron on "Light and Darkness"
Jens-Ivar Andreassen : Guitar, Mellotron, Synths, Piano, Organ
Kjell Evensen : Drums
Arild Andreasson : Bass
Tor Johnny Hansen : Words on "Death Hymn"

Norway의 Psyche Prog팀 Akasha의 유일한 앨범..
한때 앨범을 구할수가 없어 무지 고가에 거래가 되었을 정도로 희귀앨범이였다고..
예전이나 지금이나 희귀앨범이라는건 누가 만드는건지..
구하기 힘들면 구별없이 무조건 희귀앨범이 되어 고가의 값이 매겨지는거 같다..>.<
우리나라에도 예외가 아니겠지만 이런 현상들은 좀 사라져야하지않을까 싶다..
물론 그만큼 공급이 따라주지않기때문이기도 하지만 너무 상술에 치우치는 관계자들도 반성해야한다..
돈이 안되면 무조건적으로 배타시하는 현상들..
음악이나 영화나 모든면에서 그런 현상들을 볼수있는데 가끔은 참 서글프다는 생각이 든다..
사람들의 삶이 더 편리해지고 윤택해지면서 아울러 문화생활이라는것 역시 점점더 많은 부분을 차지하게 된다..
그러나 풍요속의 빈곤이라는 말처럼 우리주위는 생각만큼 그렇게 풍족하지는 않나보다..
Akasha가 1977년에 발표한 본작은 Psychedelic과 Space Rock,그리고 Symphony 까지 전반적으로 펼쳐져 있다..
게다가 Twin Mellotron이 처음부터 끝까지 휘몰아치며 마지막 트랙까지 긴장감을 놓치않게 만든다..
시종일관 뽕뽕거리는 소리와 생각보다는 멀쩡하고 단순한 Sverre Svendsen의 Vocal을 듣고있노라면 시간이 휙 흘러간다..
개인적인 취향의 차이이기도하지만 여튼 이런류의 연주는 나름 너무 좋다..
약간의 중독성도 있고 그외 머 스트레스 해소에도 그만이다..
단지 너무 오랜시간 빠져있으면 조금 멍한 상태가 된다는 단점이 있긴 하지만..
흔히들 말하는 Mellotron의 홍수에 빠져들고 싶다면 꼭 권하고 싶은 앨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_Jukebox|dk19.mp3|05. Quasimodo Shuffle.mp3|autoplay=0 visible=1|_##]

01. Idahaho Transfer
02. Nighttime Is Colder Than Outside
03. The Mole
04. Extraordinary Exercises
05. Quasimodo Shuffle
06. July. 13Th

Line Up

Claudia Schippel : Vocals
Filler F. Muschenborn : Guitar
Rudiger Brune : keyboards
BHerbert Jussmznn : Bass
Kurt I.Patzold : Drums


독일 출신의 PsycheProg를 구사하는 Dorian Gray의 유일한 앨범이다..
전체적으로 여러가지 색깔의 연주들이 나름 적당하게 배열되어있지만..
 그래도 조금은 원초적인 느낌을 강하게 받았던 앨범이다..
(Psyche한 느낌뿐만 아니라 JazzRock이나 Symphonic적인 느낌도 배여나온다)..
시종 정신없이 거칠게 연주되는 keyboards와 Guitar..Claudia의 몽롱한 음색과 울부짖음..
개인적으로 즉흥적인 느낌의 곡이나 변주가 강한 곡들을 좀 선호하는 편이다..
좀 독특하고 재미난 연주들은 듣다 보면 신기하고 괜히 막 빨려들어가는거 같지않은가?
머 물론 서정적이고 아름다운곡들도 무지좋아라한다..
비단 흔히 듣는 음악들 뿐만 아니라 classic을 들을때도 정신없이 변주된 곡들을 좋아하는데..
이들의 앨범은 그런 점에서 만족스럽게 들었던 앨범중 하나이다..
어느 한곳에 치우치지않고 멤버 전원의 연주가 고스란히 묻어나와 그들만의 독특함을 선사한다..
 첫곡 Idahaho Transfer부터 마지막곡인 July. 13Th까지..어느 한곡도 소훌이 넘겨버릴수없다..
특히나 잔잔한 종소리로 시작되는 12여분의 Quasimodo Shuffle 엔딩에서의 울부짖음은 순간 전율을 느끼게 한다..
사실 Dorian Gray는 Oscar Wilde의 소설로도 유명한 작품인데 1940년대 Albert Lewin에 의해 영화화되었었다..
그 영화는 아직 보지못했지만 우연히 Anthony Perkins가 나왔던 TV판은 봤었다..
시간이 너무 오래되서 기억은 잘안나지만 대충 스토리와 배우들의 연기는 남아있다..
늙는 것이 두려워 스스로 자신의 초상화속에 시간을 가둬버린 도리안그레이..
결국 끔직한 결말을 맡게 되지만 오랜 시간이 지나도 그녀의 새빨간 드레스와 섬뜩함은 잊혀지지않는다..
사람은 그냥 스스로의 시간에 맞게 사는게 가장 좋은게 아닌가싶다..^^
무료한 일상이 지겨울때 아무생각없이 빠져들수있는 앨범이다..

예전에 친구가 했던 말이 생각난다..
"음악은 마약이야..중독되면 치유가 안되.."
하루하루 다람쥐체바퀴 돌 듯 반복되는 우리네 바쁜 일상속에서..
조금은 안식과 여유를 누릴 수 있는 작은 사치..
바로 음악이 아닌가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 Modus Operandi (Method of Work)
02. Home a) Salutation
              b)Construction
              c)Destruction
              d)Reconstruction
              e)Fanfare

Line Up

Alex Spyropoulos: Keyboards
Patrick Campbell-Lyons: Vocals, Guitars
Ray Singer: Guitars


3인조로 구성이 되어 있는 영국출신 Psyche밴드 Nirvana의 통산 4번째 앨범이다..
너무 오래전이라 이제는 기억 조차나지않지만 처음 들었을때의 그 느낌은 항상 새로운거 같다..
우연히 FM에서 Home을 듣고 앨범을 찾아 헤매던 나날들..
마침내 앨범을 손에 넣고 반복해서 듣던 시간들..지금 생각해도 괜히 뿌듯하다..
방송에 올릴때마다 커트코베인의 Nirvana냐고 묻는 이들이 많았다..
전혀 다른 분위기의 전혀 다른 팀..
처음 접했을땐 아트락팀이라고 알았는데 그 이후 그들의 앨범을 구해서 들어보니..
본작을 제외하고는 거의 Psyche에 더 근접하지않나 싶다..머 본작 역시도 Psyche의 범주를 크게 벗어나고있지는 않지만..
하긴 ArtRock이면 어떻고 Psyche면 어떤가..내가 듣고 느끼고 감동 하면 되는게지..
Patrick의 울부짖음(?)으로 시작되는 첫곡부터 듣다 보면 괜히 평온해지는 두번째 곡 Home까지..
단지 달랑 2곡이지만 전작들에 비해 좀더 다양하고 조금은 진보적인 성향들을 보여준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