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01. Mellom Oss : Between Us
02. Trostevise : Comforting Tune
03. Trostevals : Comforting Waltz
04. Ostenfor Ord : East of Words
05. Hvem snakker til meg? : Who's Speaking To Me
06. Elegi : Elegy
07. Mens Tiden Forgar : While Time Fades Away
 a. Draper : Drops
 b. Haven : The Garden
 c. Adams sang : Adam's Song
 d. Fallet : The Fall
 e. Evas Sang : Eve's Song
 f. Mens Tiden Forgar : While Time Fades Away
 g. Etterspill : Aftermath

Bonus tracks:
08. Marius : Marius
09. Parademarsj for Jubilanter : The Last of the Sixth Formers
10. Den Siste Russ : Ode to Olga
11. Hyllest til Olga : Parade March for Jubilants
12. Tromborg Samba : Tromborg Samba 
13. Fredsmarsjen : Marche de la Paix 

Line Up

Harald Lytomt: Guitar, Flute, Keyboards, Bass
Jostein Hansen:Bass, Guitars, Vocals, Chorus
Tore Fundingsrud: Drums
Per-Oyvind Nordberg: Keyboards, Chorus
Guests:
Halvard Haugerud: Lead Vocals re-recorded
Tormod Gangfløt: Viola
Tore Johansen: Chorus

Norway의 Prog Folk팀 Kerrs Pink의 2번째 앨범..
작년 가을이였나 IItalian Symphonic Prog팀 Murple을 소개하면서 잠시 언급했었던 바로 그 감자팀이다..
이들이 데뷔앨범을 발표한건 1980년대초였지만 이들의 역사는 70년대초로 거슬러 올라간다..
70년대초 당시 틴에이저였던 이들은 Tromberg라는 시골마을에서 Memories라는 이름으로 활동을 시작하지만 잦은 멤버교체를 하게 된다..
그러다, 80년대초 스스로 Pottittskiver라는 레이블을 만들고 Kerrs Pink란 이름으로 데뷔앨범을 발표한다..
(재미난 사실은 Kerrs Pink가 Norway에서 나는 유명한 감자이름이란다..
이름과 레이블만 따지면 그야말로 wellbeing이 아닐까..흠흠..)
이듬해 1981년에 발표한 본작은 그들의 두번째 앨범이며 데뷔앨범보다 좀더 Pop적인 분위기가 강해졌다..
Prog Folk를 표방하고있기는 하나 본작 이후 앨범들부터는 거의 Pop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게다가 보통 북유럽하면 좀더 진보적이고 실험적인 연주들이 많던데..
 이들은 그런 면보다는 아름답고 편안한 스타일인 듯하다..
사실 같은 Norway출신 Folque와 비교해서 들어봐도 좀더 Pop에 가깝다는 느낌을 떨칠수가 없다..
Murple을 포스팅하면서 언급했던건 재미난 이름때문이였지만..
이들의 분위기가 어찌들으면 Italy적인 서정성도 풍부하기때문이다..
2집앨범인 본작은 앨범타이틀곡이기도 한 첫번째 트랙 Mellom Oss가 통통 튀는 청량감을 주면서 시작한다..
전체적으로 Hansen의 묵직한 Vocal과 Lytomt의 건반..
Guest로 참여한 Gangfløt의 Viola의 어울림이 참 무난하게 다가온다..
몇몇연주곡들은 너무 짧아서 아쉬웠고 또 어떤곡들은 어디선가 들었던듯한 착각이 일정도로 멜로디라인들이 친근했다..
17분이 넘는 대곡인 7번째트랙 Mens Tiden Forgar에서도 그들의 분위기는 유지되는듯..
7개의 Concept으로 이루어진 Mens Tiden Forgar는 잔잔하지만 Prog Folk를 지향하는 그들의 색깔이 잘 나타나고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 Isle Of Kawi
02. Bondage
03. Regitativ
04. Electronic Nightmare
05. Death Hymn
06. Light And Darkness
07. The Trip
08. Man of The Void

Line Up

Sverre Svendsen : Vocal, Mellotron on "Light and Darkness"
Jens-Ivar Andreassen : Guitar, Mellotron, Synths, Piano, Organ
Kjell Evensen : Drums
Arild Andreasson : Bass
Tor Johnny Hansen : Words on "Death Hymn"

Norway의 Psyche Prog팀 Akasha의 유일한 앨범..
한때 앨범을 구할수가 없어 무지 고가에 거래가 되었을 정도로 희귀앨범이였다고..
예전이나 지금이나 희귀앨범이라는건 누가 만드는건지..
구하기 힘들면 구별없이 무조건 희귀앨범이 되어 고가의 값이 매겨지는거 같다..>.<
우리나라에도 예외가 아니겠지만 이런 현상들은 좀 사라져야하지않을까 싶다..
물론 그만큼 공급이 따라주지않기때문이기도 하지만 너무 상술에 치우치는 관계자들도 반성해야한다..
돈이 안되면 무조건적으로 배타시하는 현상들..
음악이나 영화나 모든면에서 그런 현상들을 볼수있는데 가끔은 참 서글프다는 생각이 든다..
사람들의 삶이 더 편리해지고 윤택해지면서 아울러 문화생활이라는것 역시 점점더 많은 부분을 차지하게 된다..
그러나 풍요속의 빈곤이라는 말처럼 우리주위는 생각만큼 그렇게 풍족하지는 않나보다..
Akasha가 1977년에 발표한 본작은 Psychedelic과 Space Rock,그리고 Symphony 까지 전반적으로 펼쳐져 있다..
게다가 Twin Mellotron이 처음부터 끝까지 휘몰아치며 마지막 트랙까지 긴장감을 놓치않게 만든다..
시종일관 뽕뽕거리는 소리와 생각보다는 멀쩡하고 단순한 Sverre Svendsen의 Vocal을 듣고있노라면 시간이 휙 흘러간다..
개인적인 취향의 차이이기도하지만 여튼 이런류의 연주는 나름 너무 좋다..
약간의 중독성도 있고 그외 머 스트레스 해소에도 그만이다..
단지 너무 오랜시간 빠져있으면 조금 멍한 상태가 된다는 단점이 있긴 하지만..
흔히들 말하는 Mellotron의 홍수에 빠져들고 싶다면 꼭 권하고 싶은 앨범이다..